경남지부 전남지부 동수원지부 울산지부 서울제1지부 서울제2지부 충북지부 아산지회 인천지부 경북제2지부 나주지부 충남지부 경북제1지부 부산지부 강원지부 광주지부 전북지부 차문화대학원원우회

  Home > 협회소개 > 협회소식

  • 축소
  • 확대
  • 글자크기

제38회 차의 날 기념 제29회 전국 차인 큰잔치 성공적인 마무리

2018-06-04

421

(사)한국차문화협회가 6월 2일(토) 인천문화예술회관 앞 광장 특설무대에서 개최한 제38회 차의 날 기념 및 제29회 전국 차인 큰잔치 행사가 성황리에 끝났다.
 
이날 행사에는 최소연 한국차문화협회 이사장을 비롯해 전성수 인천시 행정부시장, 윤관석 국회의원, 김천주 한국여성소비자연합회장, 조우성 가천문화재단 이사 등 내빈들과 한국차문화협회 산하 전국 26개 지부 회원과 가족, 일반인 등 2000여명이 참가했다. 
 
행사장에는 차(茶)의 맛과 멋을 이용한 100여점의 음식들이 한 자리에 모인 ‘전국 차음식 전시 및 경연대회’가 펼쳐져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의 눈과 입을 즐겁게 했다.
 
출품작들은 관계 전문가 6명이 상품성, 맛, 시각미, 정성, 인기 등 엄정한 심사를 거쳐 대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최우수상(인천시장상, 인천시의회 의장상, 협회 이사장상 등), 우수상, 특별상, 가작, 장려상이 주어졌다.  
 
대상에는 경남지부 정재윤(49) 회원의 ‘녹차의 부드러움과 약선정과의 밀월’이 선정됐다. 무, 사과, 파인애플, 단호박, 애호박, 금귤을 당절임해 예쁜 꽃으로 정갈하게 만든 작품은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냈다. 
 
최소연 한국차문화협회 이사장은 “음식을 만든다는 개념을 넘어 차를 사랑하는 마음을 듬뿍 담아 명품으로 탄생시킨 차인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매년 열리는 차인큰잔치가 우리나라의 차 문화의 새로운 면을 확인 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면서 “우리나라 전통 차문화는 단순히 마시는 것에 그치지 않고, 배려의 정신 등 선현들의 아름다운 문화가 담겨 있다”며 “많은 분들이 전국에서 올라온 아름답고 맛있는 차 음식을 맛보며, 우리나라 전통 차문화의 새로움을 확인하고, 소중함을 깨닫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가마솥에 차를 덖어내는 차 만들기를 직접 체험해보고, 생활다례, 규방다례 등 차예절 시연을 주의 깊게 감상했다.
직접 가마솥에 차를 덖어내는 차 만들기 체험 및 생활다례, 규방다례 등 차예절 시연도 펼쳐졌다. 가천박물관에서 진행하는 박하, 쑥, 천궁, 당귀, 계피를 섞어 만드는 전통 향주머니 만들기는 남녀노소에게 인기가 많았다. 
 
이밖에 행사장 곳곳에서는 녹차와 황차, 가루차, 홍차, 꽃차, 냉차 등 아름다운 찻 자리가 마련되고, 보며 즐길 수 있는 들차회가 열려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차와 다식을 무료로 제공했다.
 
한편 전국차인큰잔치는 우리 차 문화를 알리기 위해 지난 1990년부터 열고 있는 전국 최대 규모의 차 문화전이다. 
 
이 행사는 지난 1981년 5월 고 이귀례 한국차문화협회 명예이사장을 비롯해 몇몇 차인 1세대들이 모여 국내 차 문화 발전을 위해 입춘에서 100일째 되는 날(5월 25일)을 차의 날로 선포한 것을 기념해 시작됐다. 



최소연 한국차문화협회 이사장은 2일 전국차인큰잔치 행사를 통해 우리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깨닫고 이를 전국적으로 확신시켜나갈 것을 강조했다.



제38회 차의 날 기념 제 29회 전국 차인 큰잔치 행사에서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대상에 선정된 경남지부 정재윤 지도사범의 작품(녹차의 부드러움과 약선정과의 밀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