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부 전남지부 동수원지부 울산지부 서울제1지부 서울제2지부 충북지부 아산지회 인천지부 경북제2지부 나주지부 충남지부 경북제1지부 부산지부 강원지부 광주지부 전북지부 차문화대학원원우회

  Home > 협회소개 > 협회소식

  • 축소
  • 확대
  • 글자크기

‘제19회 ‘전국인설차문화전-차예절 경연대회’

2018-10-08

68

‘제19회 전국인설차(茶)문화전-차예절 경연대회’가 6일 인천 연수동 가천대학교 메디컬캠퍼스에서 25호 태풍 콩레이의 심술에도 불구하고 성황리에 개최됐다.

(사)규방다례보존회와 한국차문화협회(이사장 최소연), 가천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전국 지부 예선을 거친 250여 명의 참가자들이 유치부에서 대학부까지 5개 부문으로 나눠져 공수법(절하기에 앞선 손가짐 자세), 절하기, 차내기(차를 우려내어 마시기까지의 전 과정), 한복 바로입기, 입ㆍ퇴장 예절, 응대법 등으로 우열을 가렸다.

열띤 경쟁 속에서 대상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은 경인여대 이지민(19ㆍ항공운항과1년) 학생이 영예를 차지했다.
이지민 학생은 “승무원이 되는 꿈을 갖고 있는데 가장 중요한 것이 ‘인성’이라고 생각해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다도에 관심을 갖게 됐는데 차예절 경연대회에 6회째 출전한 끝에 올해 대상을 차지하게 돼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 우리나라의 소중한 전통예절을 세계에 알리는 차인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회가 열리는 동안 행사장 주변에는 한국차문화협회의 전국 각 지부에서 눈과 입으로 즐길 수 있는 ‘들차회’를 열어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에게 무료시음 행사를 진행했다.
이밖에 보림제다의 ‘제다체험’, 권익재 ‘전통 연 만들기’, 가천박물관의 박하, 쑥, 천궁, 당귀, 계피를 섞어 넣어 만드는 향주머니 만들기 행사가 진행됐다.

이 행사는 지난 2000년부터 개최되는 전국 최대 규모의 차예절 경연대회로서 청소년들이 전통 차(茶)예절을 통해 우리 고유의 미풍양속과 예절을 일깨우고 효(孝), 예(禮), 지(智), 인(仁)을 겸비한 인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매년 개최되고 있다.
최소연 한국차문화협회 이사장은 “좋은 인성을 갖춘 청소년은 성장해 좋은 가정을 이룰 수 있고 우리사회에서 훌륭한 일원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며 “지난 19년간 8,000여 명의 청소년들이 참가한 인설차문화전이 앞으로 대한민국 전통예절과 전통 차문화의 근간이 되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회식에는 안상수ㆍ윤관석 국회의원과 허종식 인천광역시 정무경제부시장, 한국여성소비자연합 김천주 회장, 새얼문화재단 지용택 이사장, 인천스페셜올림픽 박민서 대표 및 이태훈 가천대 길병원 의료원장, 김양우 가천대 길병원장, 노연홍 가천대 메디컬부총장, 최미리 가천대 기획부총장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 주었다.